[보도자료] 온라인 개학, 학생들에겐 '혼돈의 카오스'

지난 9일에 온라인으로 개학한 이용자 님들이 꽤 많았나봐요. 설문조사에 많이 참여해 주셨는데요. 모두 감사합니다 🙂

남겨준 답변을 하나 하나 살펴 보니 확실히 아직 준비가 부족하고 정해진 기준이 없는 탓에 많은 학생들이 혼란을 느끼는 걸로 보여요. 오늘은 ‘온라인 개학 의견 조사’ 결과를 여러분과 공유해 보겠습니다.

우선 참여해 준 많은 분들 중 중학교 3학년에 해당하는 이용자 님들이 40% 이상을 차지했어요. 따라서 아래 의견은 중학교 3학년생의 의견이 더 많이 반영되었을 수 있음을 알립니다.

설문에 참여해 준 이용자 중 약 70%에 달하는 학생들이 온라인으로 개학을 했다고 답변했어요. 단, 그 방법에서는 많은 차이가 있었습니다. 아래에 보시면 개학식 풍경이 굉장히 다양했다는 것을 알 수 있어요.

  • 개학식을 안했다
  • 교장선생님 녹음/녹화/라이브 방송으로 했다
  • 교장선생님이 학교 v-log를 만들어 보여줬다
  • 미리 만든 영상을 봤다
  • 출석체크만 했다
  • 아침 조례를 했다

출석 방식도 각양각색이었는데요. 출석 확인만 하는 간단한 방식부터 수업 참여에 과제 제출까지 꼼꼼히 검사하는 방식까지 다양했습니다.

  • 얼굴 도장 찍기
  • 학습 사이트에 접속이 뜨는 걸로
  • 선생님 이름 호명-채팅창에 대답
  • 밴드로 출석
  • 알림장에 댓글 달기
  • 카톡으로 출석
  • 강의 시청 여부 확인
  • 커뮤니티 게시글에 댓글 달기
  • 구글 클래스룸에 학번 쓰기
  • 설문지에 답하기
  • 라이브 중 학반 이름 적기
  • 학습 영상 및 과제 제출 확인
  • 게시물에 체크 버튼 누르기

수업 준비에 대해서는 학생들과 선생님 및 학교 모두 적절하는 반응이 많았는데요. 뒤에 나올 불편사항이나 개선점과는 모순되는 점이 조금 있지만, 이 부분은 뒤에서 살펴보겠습니다.

수업 방식은 크게 실시간 스트리밍을 활용한 수업, 수업 보조 영상 보기 등 콘텐츠 활용 수업, 과제 수행 형식의 수업, 그리고 이 세 가지를 혼용하는 수업으로 나뉘었습니다.

비교적 신개념 수업으로, 미래 온라인 수업의 모습을 미리 엿볼 수 있는 좋은 기회였지만 안타깝게도 학생들은 이런 방식이 마음에 들지 않은 것 같네요.

이번엔 사이버 수업에 대한 평가를 살펴볼까요?

우선, 불편한 점은 아래와 같이 꼽았습니다.

  • 지루하다
  • 집중이 안된다
  • 가입이 안되고 느리다
  • 영상이나 소리가 끊긴다
  • 서버가 마비됐다
  • 얼굴을 보여야 해서 부담스러웠다
  • 몸이 아프다
  • 수업 시간을 정확하게 나눌 수가 없다
  • 모르는 걸 질문하기가 부담스럽다
  • 성의 없는 수업
  • 설명이 이해되지 않는다
  • 프로그램을 왔다갔다 하며 수업을 들어야 되는 점이 힘들다
  • 시끄럽다
  • 핸드폰으로는 안되고 컴퓨터로만 되서 불편하다
  • 인터넷이 끊기면 결석처리 된다
  • 선생님들 수업 하느라 바빠서 이 다음에 뭐해야 하는지 알 수가 없었다.
  • 어영부영 시간을 낭비하는 게 더 많았다
  • 수업 중에 화상 캠에 가족이나 다른 게 잡힐까 예민해진다

수업의 효용성과 시스템 적인 불편함, 화상 수업으로 인한 부담감을 표현하는 내용이 많네요.

그렇다면 좋았던 점은 무엇이 있었을까요?

  • 없다
  • 학교 갈 준비 할 필요가 없는 것
  • 교복을 안 입어도 되고 편한 복장으로 수업들을 수 있는 점
  • 마스크 끼고 수업하지 않아도 되는 점
  • 편한 환경에서 수업 듣는 점
  • 수업 시간에 딴 짓 할 수 있다(게임하기, 폰 하기, 과자 먹기)
  • 자유롭게 소통할 수 있는 것
  • 신선해서 재밌었다
  • 잠을 더 잘 수 있다.
  • 안전하다.
  • 수업이 짧고 중요한 것만 볼 수 있다.
  • 발표 수업이 없다
  • 내 시간이 자유롭다
  • 이해 안되는 부분 다시 볼 수 있다
  • 시간 절약이 된다
  • 집에 있어서 좋다

시간과 노력 등 비용 절약과 자유로운 시간 조절이 좋았다는 평이 있는가 하면, 좋은 점이 하나도 없다는 이야기도 꽤 많았습니다. 아무래도 아직은 사이버 수업이 익숙하지 않고 불편한 점이 많아서겠죠?

한편, 개선할 점은 아래와 같이 이야기 해주었어요.

  • 서버가 안정화 되었으면 좋겠다
  • 준비를 제대로 했으면 좋겠다
  • 하는 방법을 상세히 알려줬으면 좋겠다
  • EBS 말고 선생님이 직접 강의해주면 좋겠다
  • 동영상 화질이 더 좋았으면 좋겠다
  • 접속이 원활했으면 좋겠다
  • 1~2시간이면 수업이 끝나서 실시간으로 했으면 좋겠다
  • 공지를 제대로 했으면 좋겠다
  • 교과서 진도를 나갔으면 좋겠다
  • 더 재밌는 강의자료로 했으면 좋겠다
  • 얼굴이 보정되면 좋겠다
  • 과제형 보다는 선생님들의 얼굴을 보고 싶다
  • 화상 채팅 안했으면 좋겠다
  • 쉬는 시간 잘 지켜줬으면 좋겠다
  • 방식이 너무 복잡해서 쉬운 시스템을 가져오면 좋겠다
  • 선생님 마다 가이드라인이 달라서 힘들다
  • 수업 보조자료를 학생들이 볼 수 있었으면 좋겠다
  • 컴퓨터 말고 휴대폰으로도 과제를 할 수 있으면 좋겠다
  • 그냥 사이버 수업을 안하면 좋겠다
  • 학교에 가고 싶다

좀 더 꼼꼼하게 수업을 준비해서 시간을 낭비하는 일이 없었으면 하는 마음과 더 편리한 사용성을 원하는가 하면, 그저 학교에 가는 것이 해법이라 보는 이용자도 많군요.




아직 코로나 바이러스로 사회적 거리 두기가 언제쯤 종료될지 모르는 상황에서 사이버 수업을 계속해야 하는 학생들과 선생님 모두 막막한 마음은 매 한가지일 듯 합니다. 당초 사전에 감염병을 차단하고 퍼지지 않도록 막지 못한 어른들의 안일함이 여러분들에게까지 피해를 끼친 것 같아 마음이 좋지 않네요 🙁

다소 답답하고 모든 것이 불편하겠지만 적응하는 것이 지금 우리가 할 수 있는 최선이겠죠. 부디 사이버 교육 환경이 빨리 개선되어서 학생들이 불편한 점 없이 교육을 받을 수 있기를, 코로나 사태가 빨리 종식되어서 친구들을 학교에서 만날 수 있기를 바랍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Fill out this field
Fill out this field
유효한 이메일 주소를 입력해주세요.
You need to agree with the terms to proceed

On Trend

Related Contents

SBS 뉴스 자해청소년 인터뷰 대상자 모집

나쁜기억지우개 블로그 SBS 뉴스 자해청소년 인터뷰 대상자 모집 SBS 뉴스에서 자해청소년을 기획 특집 기사로 보도할 예정이라고 합니다. 뉴스 보도에 도움을 줄 의향이 있는 청소년들을 모집합니다.

채팅 게임 기능 출시!

나쁜기억지우개 블로그 채팅 게임 기능 출시! 새로 출시된 채팅 게임은 다 함께 퀴즈를 맞추면서 다음 단계로 나가는 게임입니다. 함께 퀴즈를 맞추면서 서로가 더 친해지는 계기가

Copyright Nagiji Inc., All rights reserved.

메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