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개학 연기로 과제에 치여 사는 10대들

지난 20일 이후 학생들이 순차적으로 등교 개학을 하기 시작하면서 코로나 집단 감염 걱정이 가시지 않은 가운데, 아직 온라인 수업을 듣는 학생들 역시 익숙지 않은 교과별 과제로 많은 스트레스를 받는 것으로 나타났다.

10대 익명 고민 나눔 앱 ‘나쁜기억지우개’가 지난 5월 26일부터 6월 1일까지 앱 내부 고민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몇 주간 이어진 과제에 지쳐버린 청소년들이 많은 불만을 털어놓은 것을 확인했다.

<’나쁜기억지우개’ 과제 연관어 에고 네트워크>

‘과제’ 키워드를 중심으로 형성된 에고 네트워크로 ‘있다’, ‘학교’, ‘온라인’, ‘오늘’, ‘안 하다’, ‘밀리다’, 등의 키워드가 많은 빈도로 모여 있는 것을 볼 수 있다. 이는 학교에서 온라인 수업으로 매일 내주는 숙제의 당일 분을 다 해내지 못했음을 의미하며, ‘많다’, ‘어떡하다’, ‘싫다’ 등의 키워드로 이로 인한 학업 스트레스가 크다는 것을 보여준다.

<‘나쁜기억지우개’ 과제 연관어 빈도 그래프>

<나쁜기억지우개 과제 연관어 네트워크 그래프>

빈도 그래프로 좀 더 자세히 확인하자면, ‘과제’ 키워드의 연관어로 ‘하다’, ‘온라인’, ‘있다’, ‘학교’, ‘밀리다’, ‘개학’이 가장 빈번하게 등장했다. 해당 키워드 그룹은 아래 빈도수를 기본으로 ‘과제’ 키워드를 중심으로 한 네트워크 그래프에서도 강한 연관성을 보이는 것으로 나타나 학교에서 내주는 과제를 수행하는 중 목표량을 채우지 못하고 걱정과 스트레스가 많아진 청소년들의 상태를 보여준다.

빈도 상위 25개 키워드 중 관계 카테고리에 있는 키워드는 ‘친구’와 ‘선생님’이, 과목으로는 ‘수학’이 나타났다. 이들은 아래 상관계수 값으로 연관성을 분석한 CONCOR 그래프에서 좀 더 자세히 확인할 수 있다.

<’나쁜기억지우개’ 과제 CONCOR 에고 네트워크>

우선 학교에서 내주는 과제 중 가장 스트레스 받는 과목으로 추정되는 ‘수학’은 일종의 ‘공부’로 여기면서도 과제의 난이도와 양 때문에 빈번히 ‘밀리고’ 있으며, ‘친구’는 수학 과제의 해결의 조력자 역할을 하는 것으로 보인다.

또한 과제는 ‘선생님’이라는 존재 하에 ‘온라인’ ‘수업’과 ‘학원’에서 내주는 것이며, ‘제출’ 후 ‘개학’ 이후 ‘선생님’으로부터 ‘검사’를 맡아야 하는 강제적으로 수행해야 하는 것이다. 이를 강제하는 역할은 ‘수행평가’라는 평가 제도가 하는 것으로 보인다.

‘어제’, ‘오늘’, 혹은 ‘내일’ 내에 해내야 하는 다급한 과제 혹은 시험은 주로 ‘국어’와 ‘영어’인 것으로 보이며, 목표하는 달성치를 ‘못하는’ 상황에 놓인 상황이 주로 벌어졌다.

이 때문에 청소년들은 과제가 ‘많고’, ‘싫으며’, ‘힘들다’는 표현을 많이 하고 있으며, 특히 익숙지 않은 ‘조별’ 과제나 ‘영상’으로 제출해야 하는 과제에 많은 스트레스를 받았음을 알 수 있다.

이에 대해 나쁜기억지우개 이준호 대표는 “청소년들이 기존에 수업 위주로 진행되는 학교 교육에서 과제 중심으로 갑작스럽게 바뀐 온라인 수업에 아직도 적응을 잘못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며, “하루빨리 교육 정상화를 이뤄 학생들의 스트레스를 경감시키기를 바람과 동시에 각 학교와 교육 당국이 온라인 수업으로 인한 과제 부담에 대해서도 고려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Fill out this field
Fill out this field
유효한 이메일 주소를 입력해주세요.
You need to agree with the terms to proceed

On Trend

Latest Contents

영자 라디오 위크 편성표

나쁜기억지우개 블로그 영자 라디오 위크 편성표 9월 21일부터 5일 간! 영자와 라디오로 소통해요 🙂 매일 매일 다른 컨셉트로 찾아뵐게요! 많은 청취 부탁해요! On Trend Latest

SBS 뉴스 자해청소년 인터뷰 대상자 모집

나쁜기억지우개 블로그 SBS 뉴스 자해청소년 인터뷰 대상자 모집 SBS 뉴스에서 자해청소년을 기획 특집 기사로 보도할 예정이라고 합니다. 뉴스 보도에 도움을 줄 의향이 있는 청소년들을 모집합니다.

Copyright Nagiji Inc., All rights reserved.